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대학노동조합 국공립대본부 노동부 법제처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노동의소리

 Total 268articles,
 Now page is 1 / 14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우리는 "스승이 아나었다"
성대 교수들도 시국선언 "우리는 스승이 아니었다"

"사회지도층이 공적 책임의식 각성해야"
연세대에 이어 성균관대 교수들도 15일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성균관대 문과대 휴머니스트회는 스승의 날인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스승이 아니었다"며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성균관대 문과대 교수들은 스스로 스승으로서 소명을 다하지 못했다는 통렬한 반성과 함께 이번 세월호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그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들은 "끔직한 참사에도 불구하고 단지 뉴스청취자나 방관자로 전락해가고 있던 우리들에게 대학교수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교육자로서의 소명을 각성시켜준 연세대교수들의 시국선언에 대해 감사의 뜻과 함께 지지를 선언한다"며 "우리 성균관대 문과대 교수들은 인문학자로서 누구보다도 먼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의 문제를 성찰하고 올바른 가치를 창조하여 새로운 삶의 방향을 제시해야 했으나 그러한 학문적 소명과 사회적 책임을 의식적으로 외면한 채 스스로를 성찰과 실천이 없는 한낱 전문가로 퇴락시켰다"고 자성했다.

이들은 또한 "이미 사회 곳곳에 침몰의 징후를 보이는 비리와 모순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성균관대 문과대 교수들은 승진, 성과급따기, 연구비 수주 등에만 집착하며 자기만 살겠다고 도망치고 있었다"며 "침몰하는 세월호 수많은 탑승객을 남겨두고 도망쳐버린 선원들의 모습은 사실 우리 성균관대 문과대교수들의 자화상이었을지 모른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인문학자로서의 소임을 망각하고 맹목적 자기 이익만을 추구하는 이기적 전문인에 불과했던 자신을 반성하며 인간애를 실천하는 인문적 운동에 적극 참여한다"며 "이를 기회로 대학교수들을 비롯한 사회지도층의 자기 반성과 공적 책임의식에 대한 각성이 사회적 운동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정부에 대해선 "세월호 침몰 뿐 아니라 구조 및 수색작업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음을 인정하고 심판자가 아니라 참회하는 심정으로 철저한 조사에 임할 것을 요구한다"며 "정부는 정부정책의 근간을 인본주의와 생명 중시에 두고 우리 사회의 전반적 개혁과 올바른 가치를 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 뷰스앤뉴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0640 ☜[기사확인 클릭]

글카고 교육부쪽에서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세월호 참사관련 교사 43인이 박근혜 정권 퇴진운동 교사선언 실명 글 올린거 징계착수한다는데....

씨잘대기 없는 짓 하지마라 말이요....!!

당장 철회 하시요...!!!

자유게시판의 뜻도 왜곡하는 짓 인 것 이여. 어차피 청와대 자유게시판 민원 글이라는 것이 정부의 허술한 국정운영에 의한 국민들의 피해를 말하는 것인데 무슨 그 걸 갖고 징계씩이나 한다는 것인지 ?? 당췌 이해할수 없는 행위라 봅니다...

결국 세월호 참사 자체가 박근혜 정부의 구조지연 및 사고수습 미흡에 따른 국정운영 미숙이 불러온 국민 대 참사 아닌가 이말이외다. 이것이 정부의 허술한 국정운영에 의한 국민적 피해라는 것인데 무슨 징계를 한다고 설레발이냐 이말이외다.

더군다나 자유게시판이라는 인터넷 소통창구라는 미명으로 국민 누구나 다 쓸수 있도록 개방해놓고 검열과 징계를 통해 국민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게재된 의견을 억압 한다는 건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봅니다. 유신회귀도 아니고 말이쥐.....!!!

글을 올린건 교사 신분이 아닌 국민의 신분으로 올린것이외다. 이걸 수구냉전적 사고로 접근을 하니 징계라는 어처구니 없는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라 봅니다. 수준이하인 것이지요. 그러니 세월호 사고를 기획을 했겠지만 말이외다.

암튼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참사로 빚어진 국민생명·국가재난 안전 대응에 관한 사고수습 미숙, 미온적인 태도, 수수방관, 집단 학살 살인 방조에 대한 책임 반듯이 져야 ..!!




No
Subject
Name
Date
Hit
268    주영재 위원장, 유양훈 사무처장 당선 관리자 2014/08/29  789
   우리는 "스승이 아나었다" 관리자 2014/05/16  798
266    문제는 언론이야! 관리자 2014/05/16  742
265    인덕대지부 이사회의 전횡에 맞서 투쟁 돌입 관리자 2014/05/16  805
264    5월1일 노동절 관리자 2014/05/07  804
263    대학구조조정 관리자 2014/05/07  734
262    2013년 임단협 조정 관리자 2014/04/25  594
261    2014년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4/04/11  655
260    4.1 대학노조 인사발령 관리자 2014/04/11  546
259    대학노조 임원(회계감사)선출결과 관리자 2014/04/11  590
258    손 배가압류 관리자 2014/03/17  574
257    유성희망버스 관리자 2014/03/13  565
256    『기성회회계 처리에 관한 특례법안 관리자 2014/03/03  707
255    2014년 정기대의원대회 소집 공고 관리자 2014/02/21  597
254    국립대학기성회회계안을위한국회토론회 관리자 2014/01/27  947
253    경주대조합원정리해고철회요구안 관리자 2014/01/24  651
252    위원장직대 담화문> 하나 된 힘으로 위기 극복! 관리자 2014/01/08  647
251    2014년 해고자 복직 기금마련 요청 관리자 2014/01/08  652
250    전국대학노동조합 서울과학기술대학교지부 선거 공고 양영희 2013/10/02  719
249    양대노조 긴급회의 개최, 대학별 공대위구성으로 투쟁 확산 결의! 관리자 2013/09/02  766
1 [2][3][4][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